Top

제  목    :    뇌동맥류 파열에서의 니코틴의 역할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년 10월 30일 18시 01분 42초 조회 625

뇌동맥류 파열에서의 니코틴의 역할

흡연은 뇌동맥류 파열의 중요한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니코틴은 담배의 주요 생물학적 활성성분으로, 니코틴은 혈관세포의 α7 subunit을 포함하고 있는 nicotinic acetylcholine receptor (α7*-nAChR)에 작용하여 국소적 염증 반응과 지속적인 혈관형성을 촉진하게 된다. 본 연구에서는 쥐의 뇌동맥류 모델에서 니코틴과 α7*-nAChR의 활성화 및 뇌동맥류 파열과의 연관성에 대해서 확인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C57BL/6J mouse에서 뇌동맥류 모델을 만들었고 systemic hypertension과 elastase (17.5mU) 을 뇌척수액에 투약 하여 뇌동맥류를 유도 하였다. 또한, α7*-nAChR subunit knockout mouse 를 이용하여 관련 기전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실험은 대조군과 니코틴 투여 군으로 진행이 되었다. 니코틴은 매일 5mg/Kg 용량을 osmotic minipump 를 통하여 피하 투여를 하였고, α7*-nAChR의 활성화와의 연관성 평가를 하기 위하여 α7nAChR agonist인 AR-R17779 (5 mg/kg) 와 α7nAChR antagonist인 methyllycaconitine citrate (5mg/Kg)를 매일 복강 내 투여를 하였다. 모든 약물은 elastase 주사 일주일 전부터 투약 하였고, 총 4주간 투약이 되었다.

본 연구의 결과 니코틴 투여 군에서 뇌동맥류 파열 발생률이 유의하게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가 있었다 (대조군 46%, 니코틴 투여군 89%, P<0.01). 또한, α7*-nAChR–selective agonist 투여한 군에서도 뇌동맥류 파열이 유의하게 증가하였고, α7*-nAChR antagonist과 니코틴을 함께 투여한 군에서는 니코틴 단독 투여군에 비하여 뇌동맥류 파열이 유의하게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가 있었다. 뿐만 아니라, smooth muscle cell 특이적 α7*-nAChR subunit knockout mouse 군에서는 니코틴으로 인한 뇌동맥류 파열의 발생률이 대조군의 니코틴 투약군에 비해 감소하였으나, endothelial cells 과 macrophages 특이적 α7*-nAChR subunit knockout mouse 군에서는 뇌동맥류 파열의 발생률은 대조군과 차이가 없었다. 니코틴은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platelet-derived growth factor-B과 염증 관련 cytokine의 mRNA 발현을 증가 시켰고, 이러한 니코틴으로 인한 발현의 증가는 α7*-nAChR antagonist 투여한 군에서 mRNA 발현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 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니코틴이 vascular smooth muscle cell α7*-nAChR 에 작용하여 뇌동맥류 파열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을 확인 하였고, 향후 뇌동맥류 환자에서 관련된 연구와 새로운 치료 방법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기를 기대 하였다.

Y Kamio, T Miyamoto, T Kimura, et al. Roles of Nicotine in the Development of Intracranial
Aneurysm Rupture. Stroke. 2018;49:2445-2452


첨부파일1 Roles of Nicotine in the Development of Intracranial Aneurysm Rupture.pdf Roles of Nicotine in the Development of Intracranial Aneurysm Rupture.pdf (다운60회)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 등록일
830 비침습적 근적외선을 이용한 허혈성 뇌졸중 후 뇌손상 감소와 ... 관리자 61 2019-06-11
829 관류 영상을 이용한 발생 시각 미상 뇌경색 환자의 4.5-9시간 경... 관리자 73 2019-06-03
828 뇌졸중 이후 급성기 또는 아급성기 시점에서의 연하장애에 대한 ... 관리자 199 2019-05-22
827 국소 허혈성 뇌졸중 모델에서 GAT3 선택적 기질인 I-isoserine... 관리자 128 2019-05-15
826 심방 세동 예측 인자에 따른 아스피린과 Rivaroxaban의 재발성... 관리자 305 2019-05-02
825 허혈성 뇌졸중 이후 기능적 상태과 유전적 변이의 상관관계... 관리자 316 2019-04-22
824 비침습적 미주신경 자극술의 두개강내 동맥류 파열 및 예후에 ... 관리자 266 2019-04-11
823 두경부 동맥 박리에 항혈소판치료 대 항응고치료 요법 비교 연... 관리자 381 2019-04-02
822 체성감각의 보존 정도가 뇌졸중 이후의 재활치료 효과의 차이... 관리자 351 2019-03-24
821 뇌졸중 유발 24시간 후 근육내 Neurotrophin-3 주입이 뇌졸중 회... 관리자 413 2019-03-18

작성 목록

Gets the previous 10 pages. Go to previous page. [1] 2 3 4 5 6 7 8 9 10 Go to next page. Gets the next  10 pages.



대한뇌졸중학회
VeriSign